요제프 뮐러 브로크만(Josef Müller-Brockman)


요제프 뮐러 브로크만 ( Josef Muller Brockmann 1914~1996 )

josef-mueller-brockmann

2차 세계대전 후 그래픽 디자인에 대한 보다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접근은 스위스의 모더니즘에 의해 이루어졌다. 스위스 디자인, 즉 국제 타이포그래피 스타일(International Typographic Style)이라 부르는 이 운동은 그리드 시스템을 앞세워 세계 어디서나 통용될 수 있는 규칙과 질서를 부여하였다. 이 양식의 주도적인 이론가이자 실천가인 요셉 뮐러-브로크만(요제프 뮐러-브로크만, Josef Müller-Brockmann, 1914~1996)은 그리드를 이용해 객관적이고 기능적인 디자인을 추구하였다.

그의 신념은 작품을 통해 시각적 강렬함과 수학적 정교함으로 구체화 된다. 1950년대 초 취리히 연주회장을 위한 <무지카 비바> 포스터 시리즈는 그리드를 골격으로 음악을 연상시키는 추상적 모티브를 표현해냈다. 도로 안전 포스터 시리즈 등 공공의식을 고취하기 위한 사진 포스터는 구성과 힘을 느낄 수 있는 작품으로 이미지를 하나의 객관적인 상징으로 형상화 하였다.

그는 1958년부터 한스 노이부르크(Hans Neuburg), 카를로 비바렐리(Carlo Vivarelli), 리하르트. P. 로제(Richard Paul Lohse)와 함께 <노이에 그라피크(Neue Grafik)>지를 발행하고 스위스 모더니즘 작가들의 작품을 국제 사회에 소개하였다. 이로써 스위스 디자인의 영향력을 보다 국제적으로 펼치는 계기가 되었다. 뮐러-브로크만과 그의 동료들은 산세리프체만을 사용하였다. 1957년에 나온 헬베티카(Hevetica)는 스위스 스타일을 대표하는 공식 서체가 되었다. 하지만 그의 관심의 핵심은 단지 스타일에 관한 것이 아니었다. 디자이너의 정신과 태도에 대한 것이었다. 그렇기에 그는 그리드 시스템이 조직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디자이너의 정신 자세를 나타내기에 적절한 도구라고 확신했던 것이다.

뮐러-브로크만은 디자인과 저술 그리고 교육을 통해 스위스 디자인을 전 세계로 전파하였다. 그는 이 국가적인 운동이 국경을 넘어 범세계적 디자인 규범이 되는데 지대한 공헌을 한 인물로 평가된다.

der Film Poster

<영화 der Film>전시회 포스터는 수학적 공간 분할에 의해 얻어진 보편적인 디자인 조화를 입증하고 있다. 비례는 고대 그리스 시대로부터 가장 아름답게 직사각형을 분할하는 비례라고 여겨져 온 황금분할비인 3:5에 가깝다. 공간은 가로로 세 개, 세로로 다석 개인 15개의 규젹적인 직사각형(module)으로 나뉘어져 있다. 위쪽의 아홉 개의 모듈은 다시 하나의 정사각형을 형성하고 있으며 제목이 그아래의 세 개 안에 채워져 있고 제목 아래로 세개가 있다. ‘Film’은 두개의 모듈을 차지하고 있으며 타이포그래피로 된 부수적인 사항들은 ‘Film’의 ‘F’자 앞쪽에 머리를 맞추고 있다.

jmb_Figure_05_der_Film_300

이러한 디자인 구성은 기능적 의사 전달의 필요성을 충족시키기 위한 노력의 소산이다. 검정색을 바탕으로 하고 있는 제목은 먼 거리에서도 뚜렷하게 드러난다. Der와 Film을 겹쳐 놓은 것은 이미지들을 중첩시켜 하나의 이미지가 다른 이미지로 서서히 넘어가게 하는 영화적 기법에 대한 타이포그래피적 등가물이다. 이는 단순성이 만든 그래픽의 힘이 놀랍도록 강한 포스터로서 정보의 효과적인 전달 및 내용의 표현을 시각적 조화와 성공적으로 결합시키고 있다.

fig5-grid

요제프 뮐러 브로크만의 다른 작품을 분석한 내용을 여기서 참고할 수 있다.

요제프 뮐러 브로크만의 Grid System PDF

다운로드

Mueller-Brockmann_Josef_Grid_Systems_in_Graphic_Design_Raster_Systeme_fuer_die_Visuele_Gestaltung_English_German_no_OCR

요제프 뮐러 브로크만의 작품

brockmann.3 brockmann.5 brockmann.21 brockmann.41

작품 이미지 출처


Leave a comment